본문 바로가기

인사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 - 서울아리랑페스티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바로가기
본문 시작

인사말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 예술감독                                                                                                                인사말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우리는 우리 문화의 가치와 소중함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대금, 가야금, 거문고 등 우리 악기보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를 더 자주 접하고, 살풀이춤, 검무 등 우리 춤보다 발레, 현대 무용을 더 가깝게 생각합니다.
우리 것보다 외국 것에 더 친숙한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이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우리가 우리 것의 가치와 소중함을 아끼고 가꾸지 않으면 우리것은 점점 설 자리를 잃게 되고 맙니다.

2012년 12월 5일,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등재 발표 직후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인 이춘희 명창이 맑고 기품 있는 소리로 <본조 아리랑>을 부르던 광경은 지금도 영화의 한 장면처럼 눈에 선합니다.
그저 민요로만 알고 있던 아리랑이 얼마나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인지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문화적 자긍심과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는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년을 기념해 2013년 10월 ‘아리랑’을 중심축으로 국악을 비롯한 우리 전통문화예술의 향취를 맘껏 즐길 수 있는 ‘서울아리랑페티벌’을 만들었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만으로 축제를 만들어도 얼마나 재미있고 경쟁력있는지 보여주고자 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보고 즐기는 축제를 지향하지는 않습니다. 시민이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이기를 희망합니다.
그래서 “우리것을 발견하고, 배우고, 즐기자”를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슬로건으로 삼고 있습니다.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광화문광장에서 해마다 10월에 펼쳐지는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을 통해 우리 문화의 진수가 담겨 있는 판소리, 탈춤, 사물놀이, 산대놀이, 씻김굿, 줄타기 등을 비롯해 록과 재즈, 오케스트라, 퍼포먼스 등과 만난 아리랑, 그리고 퍼레이드 등을 만나고 직접 체험하며 우리 문화의 향취를 맘껏 향유하기 바랍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우리 문화를 아끼고 가꾸는 일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늘 함께하겠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윤 영 달

 

 

 

4.jpg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지 5년이 되었습니다.                                                                                    이를 축하하며 출범한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역시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학계, 예술계 등을 중심으로 아리랑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예술적 접근이 활발하게 이루어졌고 그 결과, 향토민요 또는 통속민요로서의 <아리랑>을 뛰어넘어 시대와 소통하는 상징으로서의 아리랑의 가치를 공유해왔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시작 단계부터 예술감독으로서 역할을 해온 과정을 반추해 보면 아리랑이라는 세 글자가 주는 수많은 감흥과 확장성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광화문 한 켠에서 한없이 깊은 슬픔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못했던 세월호 유가족을 생각하면서 <희망의 노래_아리랑 2014>을 불렀고, 힘든 청춘들의 삶 속에 아리랑을 통해 조그만 위안을 주고 싶어 <청춘_아리랑 2016>을 젊은 청년 기획자들과 함께 고민하였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열리는 광화문광장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냈고 민족의 기운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그래서 2017년에는 <열정의 노래_아리랑>을 키워드로 잡았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주제인 <하나된 열정> 맥을 함께 하면서, 우리 민족이 가진 신명과 열정을 아리랑을 통해 광화문광장에 다시 한번 끄집어 내려고 합니다.

 

"시민과 함께 만드는 열정 난장, 아리랑 난장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예술감독 주 재 연

  • FAQ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