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사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 - 서울아리랑페스티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인사말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 예술감독
<The chairma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 Artistic director> of Seoul Arirang Festival
인사말 Greetings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우리는 우리 문화의 가치와 소중함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대금, 가야금, 거문고 등 우리 악기보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를 더 자주 접하고, 살풀이춤, 검무 등 우리 춤보다 발레, 현대 무용을 더 가깝게 생각합니다. 우리 것보다 외국 것에 더 친숙한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이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우리가 우리 것의 가치와 소중함을 아끼고 가꾸지 않으면 우리것은 점점 설 자리를 잃게 되고 맙니다.

2012년 12월 5일,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등재 발표 직후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인 이춘희 명창이 맑고 기품 있는 소리로 <본조 아리랑>을 부르던 광경은 지금도 영화의 한 장면처럼 눈에 선합니다. 그저 민요로만 알고 있던 아리랑이 얼마나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인지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문화적 자긍심과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는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년을 기념해 2013년 10월 ‘아리랑’을 중심축으로 국악을 비롯한 우리 전통문화예술의 향취를 맘껏 즐길 수 있는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을 만들었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만으로 축제를 만들어도 얼마나 재미있고 경쟁력있는지 보여주고자 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보고 즐기는 축제를 지향하지는 않습니다. 시민이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이기를 희망합니다.
그래서 “우리것을 발견하고, 배우고, 즐기자”를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슬로건으로 삼고 있습니다.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광화문광장에서 해마다 10월에 펼쳐지는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을 통해 우리 문화의 진수가 담겨 있는 판소리, 탈춤, 사물놀이, 산대놀이, 씻김굿, 줄타기 등을 비롯해 록과 재즈, 오케스트라, 퍼포먼스 등과 만난 아리랑.
그리고 퍼레이드 등을 만나고 직접 체험하며 우리 문화의 향취를 맘껏 향유하기 바랍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우리 문화를 아끼고 가꾸는 일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늘 함께하겠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윤   영   달
Yoon Young-dal <The chairma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예술감독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평범한 전통예술축제 이상의 놀이판을 꿈꾸며 지난 5년간 성장해왔습니다.
아리랑은 전통이면서 현재이고, 노래이면서 노래 이상의 역사적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축제를 통해 아리랑의 다양한 예술적 표현을 모색하고, 대중적 언어로 아리랑을 다시 불러들이는 것이 우리의 목표입니다.

올해는 <춤추는 아리랑>이란 슬로건으로 아리랑을 몸으로 표현하고, 춤으로 승화시키고 함께 춤추고 노는 판을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저에게 춤 하면 20세기 가장 위대한 무용가 중 하나인 마사 그레이엄(Martha Graham)이 말한 "춤은 몸과 영혼의 숨겨진 언어이다. (Dance is the hidden language of the soul.)"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아리랑이 우리나라 근현대사를 거치며 애통함 속에서도 체념하지 않고 희망을 노래하였듯이 춤으로 풀어내는 아리랑은 우리 민족 영혼의 언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또 하나 춤과 연관된 글귀는 2014년 출간된 책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입니다.
이 책은 긍정적인 태도와 칭찬의 중요성을 역설한 내용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최근 우리에게 많은 긍정의 메시지들이 전달되고 있습니다.
특히 오랜 빗장을 풀고 조성된 남과 북의 화해 무드는 우리 민족이 함께 춤을 추는 날을 기대케 합니다. 남과 북을 이어주는 가장 강력한 언어 역시 아리랑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몸으로 연주하는 시나위, 춤이 된 아리랑! 올해는 아리랑이 여러분을 춤추게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예술감독 주   재   연
Joo Jae-youn <Artistic Director of Seoul Arirang Festiv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