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사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 - 서울아리랑페스티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인사말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 예술감독
인사말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우리는 우리 문화의 가치와 소중함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대금, 가야금, 거문고 등 우리 악기보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를 더 자주 접하고, 살풀이춤, 검무 등 우리 춤보다 발레, 현대 무용을 더 가깝게 생각합니다.
우리 것보다 외국 것에 더 친숙한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이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우리가 우리 것의 가치와 소중함을 아끼고 가꾸지 않으면 우리것은 점점 설 자리를 잃게 되고 맙니다.

2012년 12월 5일,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등재 발표 직후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인 이춘희 명창이 맑고 기품 있는 소리로 <본조 아리랑>을 부르던 광경은 지금도 영화의 한 장면처럼 눈에 선합니다.
그저 민요로만 알고 있던 아리랑이 얼마나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인지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문화적 자긍심과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는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년을 기념해 2013년 10월 ‘아리랑’을 중심축으로 국악을 비롯한 우리 전통문화예술의 향취를 맘껏 즐길 수 있는 ‘서울아리랑페티벌’을 만들었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만으로 축제를 만들어도 얼마나 재미있고 경쟁력있는지 보여주고자 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보고 즐기는 축제를 지향하지는 않습니다. 시민이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이기를 희망합니다.
그래서 “우리것을 발견하고, 배우고, 즐기자”를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슬로건으로 삼고 있습니다.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광화문광장에서 해마다 10월에 펼쳐지는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을 통해 우리 문화의 진수가 담겨 있는 판소리, 탈춤, 사물놀이, 산대놀이, 씻김굿, 줄타기 등을 비롯해 록과 재즈, 오케스트라, 퍼포먼스 등과 만난 아리랑, 그리고 퍼레이드 등을 만나고 직접 체험하며 우리 문화의 향취를 맘껏 향유하기 바랍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우리 문화를 아끼고 가꾸는 일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늘 함께하겠습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장 윤영달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예술감독

2013년 첫발을 내딛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아리랑이 선정된 이후 국가적인 차원에서 아리랑에 대한 지원과 사업들이 활발해졌고,
또한 지역마다 고유의 아리랑을 기반으로 다양한 축제와 공연콘텐츠들이 개발되었습니다.
그런 와중에 서울의 한복판,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을 시작한 이유는 “아리랑”으로 촉발된 민족문화의 상징이자 문화코드로서의 “아리랑"이 가진 무한한 확장성을 축제에 담아내고자 했기 때문입니다.
이어령 박사님이 언급하였듯이 “아리랑은 비어있는 잔처럼 특정한 뜻을 담고 있지 않기에 아리랑인 것” 입니다. 그래서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비어있는 그릇에 다양한 예술적 표현을 담아내고 많은 사람들이 아리랑으로 즐기고 나누는 대동의 한마당이 되기를 원합니다.

2013년에는 함께하자는 의미의 “우리랑 아리랑”을, 2014년엔 세월호 아픔을 위로하고자 “희망의 노래, 아리랑”을, 그리고 2015년에는 함께 힘을 내자는 의미로 “다함께 아리랑”을 주제어로 선정하였습니다. 올해는 많은 고민 끝에 “청춘! 아리랑”을 축제의 주제로 선정하였습니다. 이 시대의 청춘만큼 위로가 필요한 때가 있었을까요? “청춘예찬”을 교과서에서 배웠던 우리 세대가 “청년실업”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오늘날의 청춘들에게 아리랑을 통해 혼자가 아니라는 위로를 전해주고 또한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라는 작은 놀이판을 만들어주고 싶습니다.

얼마 전, 영화로 개봉되어 국민적 관심을 받은 조선의 마지막 공주 덕혜옹주는 지각능력이 완전히 상실된 상태로 조국에 돌아와서 여생을 병상에서 쓸쓸히 보내다 생을 마감했습니다.
덕혜옹주가 병상에서 유일하게 응얼거리던 두 개의 단어가 바로 딸의 이름과 아리랑이었다고 합니다. 아리랑을 부를 때, 한국인은 비로소 한국인이 되는 것입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예술감독 주재연